Menu & Search

사랑하는 것과 잘 해주는 건 관계가 없다?

2016년 8월 14일

사랑한다면

사랑하면 잘해주고 싶습니다.
선물도 사주고 싶고,
맛있는 것도 먹이고 싶고,
힘들 때 챙겨주고 싶죠.

그렇다면 반대로
이런 걸 해주지 않는다는 건
사랑하지 않는다는 뜻일까요?
정말 그런 걸까요?

오늘 연애의 과학에서는
사랑이라는 감정과 실제로 상대방에게
잘해주는 것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는지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선물 만들기 실험

윌프리드 로리에르 대학 심리학과의
라라 캠라스 교수는 아주 재미있는
실험을 기획했습니다.

먼저 캠라스 교수는 현재 연애 중인
166명의 사람을 모집한 후
연인을 얼마나 사랑하고,
관계에 얼마나 만족하는지 물어봤어요.
sol116_illu_01
그다음 로맨틱한 제안을 하나 합니다.

sol116_illu_02

“저희가 이번에 연인들을 위해
캔디랩을 열었어요.
이곳에는 연인에게 선물할 수 있는
초콜릿과 캔디가 준비되어 있고,
꾸밀 수 있는 바구니와 리본,
로맨틱한 카드도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추첨을 통해
연인에게 선물로 줄 수 있는
5만원 상품권도 드릴 거예요.”

sol116_illu_03

“여기 적힌 날짜와 시간에
이 지도를 보고 찾아오시면 누구든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연인이 정말 좋아할 거예요!
꼭 오세요!”

단, 캠라스 교수는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살짝 상황을 바꾸었어요.

sol116_illu_04

A그룹
바로 다음 날 캔디랩에 오도록 했고,

sol116_illu_05

B그룹
안내를 받은 지 4일 후에
캔디랩에 오도록 했죠.

자, 실험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요?
아마 깜짝 놀라실 거예요.

 

아 귀찮아

바로 다음 날 캔디랩에 오도록 한
A그룹은 예상한 대로 결과가 나왔습니다.

sol116_illu_06

연인을 사랑할수록
선물 만들러 온 비율이 높았죠.

하지만 4일 후에 캔디랩에 오도록 한
B그룹의 결과는 이상했어요.

sol116_illu_07

연인에 대한 감정과
선물 만들러 온 비율이 관계가
없었던 거예요. (헐)

sol116_illu_10

캠라스 교수님은 당황했지만,
역시 교수님이라 그런지
B그룹은 사랑이 아닌 다른 무언가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그래서 참가자들의 개인적 특성을
조사한 후 결과를 분석해봤더니 글쎄

sol116_illu_08

B그룹의 경우 감정이 아닌
성실성이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교수님 이게 어떻게 된 일이죠?

“기본적으로 좋아하면 할수록
잘해주고 싶은 건 맞습니다.
하지만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반드시 행동으로 이어지는 건 아니에요.
sol116_illu_09
“A그룹을 보시죠.
A그룹은 다음날 캔디랩이 열렸기 때문에
원한다면 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었어요.”

“하지만 B그룹은
4일 후에 캔디랩이 열렸기 때문에
미리 일정을 조정하고,
당일에 가기 위한 계획을 세워야 했어요.
이건 사랑만으로 되는 일은 아니죠.
개인의 성실성과 자기 통제력이
더 중요하게 작용하는 거예요.”

“아무리 좋아도 성실성이 낮은 사람은
감정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는 거죠.
연애가 마음만으로는 되지 않는다는 걸
보여주는 좋은 사례입니다.”

 

의지력이 중요해

주위에서 연인들이 싸우는 걸 보면,
어떤 행동을 해주지 않았다고
상대방의 감정을 의심하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sol116_illu_11

물론, 상대방을 얼마나 좋아하는지도
행동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지만,
성실성과 의지력 또한 그만큼이나
중요한 요소라는 걸 기억해주세요.

누구나 진짜 진짜 하고 싶은데
못 하는 행동이 있잖아요.
연애에도 그런 게 있는 거죠. (흑)

본인이 의지가 약한 타입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자신의 감정을 믿지 말고
의지가 약해지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보세요.

감정이 아니라 의지가 약해서
사랑을 의심받고 관계가 깨진다면
얼마나 슬픈 일인가요?

자기 통제력을 높이는 방법
알려드릴 테니 읽어보시면
도움이 될 거예요!
(참고: 욱하는 성격, 고칠 수 있을까요?)

P.S.
연애 애착유형은 연애의
모든 갈등상황에 영향을 미칩니다.
연인과의 관계에서 고민이 있다면
애착유형 테스트를 꼭 해보세요.

나와 상대방에 대해 많은 걸 배우고
더 행복한 연애를 하실 수 있어요.


참고문헌
* Kammrath, Lara K., and Johanna Peetz. “The limits of love: Predicting immediate versus sustained caring behaviors in close relationships.” Journal of Experimental Social Psychology 47.2 (2011): 411-417.


김종윤

연애 인공지능앱 [진저]를 만들고 있습니다. 음악과 연애에 관심이 많습니다.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라는 예능에서 연애 관련 썰을 풀었던 흑역사가 있습니다. 음악웹진 [스캐터브레인]도 운영 중이지만 망해가고 있습니다.

더 읽어보면 좋은 글
사랑하지 않아도 계속 사귀는 커플의 특징

사랑하지 않아도 계속 사귀는 커플의 특징

더 이상 사랑하지 않지만, 계속 사귀는 커플이 있어요. 둘 중 누구 하나도 헤어지자는 말을 꺼내지 않아서겠죠. 그들은 사랑이 끝났는데도 왜…

우정 VS 사랑, 항상 사랑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

우정 VS 사랑, 항상 사랑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

UIUC 대학교의 모리슨 교수는 사람들에게 살면서 가장 후회되는 일이 뭐냐고 물었습니다. 그 대망의 1위는 역시 '사랑'이었죠. 후회, 그리고 사랑. 왠지…

길에서 예쁜 여자를 쳐다보는 남친의 속마음

길에서 예쁜 여자를 쳐다보는 남친의 속마음

"세상에서 네가 제일 예뻐!"라는 말이 거짓말이라는 걸 알고 있나요? 하우스턴 대학 심리학과의 연구진은 커플과 솔로에게 각각 매력적인 이성의 사진을 보여준…

댓글 3개

  1. ㅇㅇㅇ 댓글:

    좋은글감사

  2. dhdhdhd 댓글:

    진짜 재밌는글이네요

  3. 쿵푸베어 댓글: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자기소개도 재밌네요.

댓글 남기기

Type your search keyword,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