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Search

‘예스’를 부르는 꽃의 마법

2016년 2월 16일
hyacinth-747157_1280

2011년 프랑스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구엔 교수의 연구실

sol028_illu_01
인류 역사상 꽃은 항상
사랑의 상징이었어.”

“사랑이든 기쁨이든 
감정을 전달하는 데 꽃만 한 게 없지.”

sol028_illu_02
“꽃이 환자의 기분을 편안하게 만들어줘
회복을 돕는다는 연구결과도 있고”
(Park and Mattson, 2008)

“과일바구니보다 꽃바구니가
긍정적인 감정을 더 많이
불러일으킨다는 연구도 있어.”
(Haviland-Jones, 2005)

“남녀 사이의 감정에도
뭔가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꽃과 꽃병

게구엔 교수는 꽃이 남녀 사이의
감정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122명의 여성 실험참가자를 모집했어요.

게구엔 교수는 참가자들에게
남녀가 짝을 이뤄 한 남자의 인터뷰 비디오를 본 후
그의 첫인상을 평가하는 실험이라고 말했어요.
함께 비디오를 보게 될 남자 참가자는
별도로 섭외한
 실험 도우미였고
실험의 진짜 목적은 따로 있었죠.
sol028_illu_03
게구엔 교수는 두 사람에게
노트북으로 한 남자의 5분짜리
인터뷰 비디오를 보게 했습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참가자 절반은 꽃이 담긴 꽃병 3개가
놓여있는 방에서 비디오를 봤고,
sol028_illu_04
다른 절반은 꽃이 없는 꽃병 3개가
같은 자리에 놓여있는 방에서
비디오를 봤다는 거죠.
sol028_illu_05

비디오를 시청하고 난 후,
게구엔 교수가 잠시 다른 방에 간 사이
참가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던
남자 실험 도우미는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sol028_illu_06
“전 안토닌이라고 해요. 이렇게 만나서 반가워요.
혹시 제게 전화번호를 줄 수 있나요?
기회 되면 다음 주에 만나서
맥주 한잔 하고 싶어요.”

과연 여자의 대답이 달라졌을까요?

 

꽃으로 말해요

놀라지 마세요.

sol028_illu_07
꽃이 있는 방에서는 81.3%의 여성이

전화번호를 건네주었고,
꽃이 없는 방에서는 불과 50%의 여성만이
전화번호를 적어줬어요.

이 차이도 엄청나게 큰 거지만,
꽃을 여자에게 직접 준 것도 아니고
단지 주변에 꽃이 있었을 뿐인데도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게 정말 신기한 거죠.

게구엔 교수는 꽃이 불러오는
감정적인 변화가 이런 결과를 낳았다고 설명해요.

꽃이 긍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고,
불안감과 긴장을 완화해주며
자연스럽게 사랑을 떠올리게 하기 때문이죠.

더 재밌는 건
비디오에 등장했던 그 남자 있잖아요.
그의 첫인상이 어땠는지
형식적으로나마 설문조사를 했는데
꽃이 있던 방에서 비디오를 본 여성 참가자들의
평가가
 10%나 더 긍정적이었다고 해요.

 

꽃을 든 남자

sol028_illu_08_

 

꽃에는 정말 강력한 힘이 있어요.
2~3만 원으로 누군가의 기분을 좋게 해준다는 거
해볼 만한 일 아닌가요?

당신이 지금 연애 중이라면
오늘 꽃을 한 번 사보는 건 어떨까요?
누군가와 썸을 타고 있다면
플라워 카페 같은 장소에서
이야기를 나눠보는 것도 좋겠죠.

그러다가,
“어 이 꽃 예쁘네. 하나 사줄게.”
라고 자연스럽게 건네면 효과 만점!
sol028_illu_09_

아 참, 그래서 게구엔 교수가
실험에 사용한 꽃이 뭐였냐구요?

rose-693152_1280
첫 번째 꽃병에는 장미

marigold-555811_1280
두 번째 꽃병에는 마리골드

flowers-200602_1280
세 번째 꽃병에는 데이지
담겨있었어요.
(넘나 로맨틱한 게구엔 교수님..)

P.S.

지금 꽃을 주고싶을만큼 좋아하는
누군가가 있다면 연애의 과학 앱에서
감정분석을 해보세요.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를 기반으로
상대방의 감정을 정확히 분석해드립니다.

 

게구엔 교수 다른 글 보기

3편. 가슴이 커지면 남자들의 관심도 커진다?
2편. 로맨틱한 가사와 번호따기의 상관관계
1편. 가방과 번호따기의 상관관계


참고문헌
* Guéguen, Nicolas. ““Say it with flowers”: The effect of flowers on mating attractiveness and behavior.” Social Influence 6.2 (2011): 105-112.

김종윤

연애 인공지능앱 [진저]를 만들고 있습니다. 음악과 연애에 관심이 많습니다.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라는 예능에서 연애 관련 썰을 풀었던 흑역사가 있습니다. 음악웹진 [스캐터브레인]도 운영 중이지만 망해가고 있습니다.

더 읽어보면 좋은 글
개를 키우면 애인이 생긴다

개를 키우면 애인이 생긴다

2008년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겐 교수 연구실 “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는 사람이 혼자 산책하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과 더 쉽게,…

웃긴 남자는 실제로 얼마나 인기 있을까?

웃긴 남자는 실제로 얼마나 인기 있을까?

2010년 프랑스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겐 교수의 연구실 “사람들은 모두 유머러스한 사람과  더 가깝게 지내고 싶어 하지.” “특히 여자들은…

날씨가 좋은 날엔 번호 딸 확률이 2배 높아진다

날씨가 좋은 날엔 번호 딸 확률이 2배 높아진다

2013년 프랑스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구엔 교수의 연구실 “날씨가 좋은 날은 왠지 기분도 좋아. 날씨가 안 좋으면 기분도 축축…

댓글 2개

  1. 기절초풍말하길

    ^^

댓글 남기기

Type your search keyword,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