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Search

형이 많은 막내는 게이가 될 가능성이 높다?

2016년 9월 16일
50415451 - portrait of expression of three cheerful brothers inside the crate

형이 많은 사람

성적 지향과 관련된 연구 중
형제 출생 순서 효과
(fraternal birth order effect)
라는 게 있습니다.

학술 용어라서 말이 좀 어려운데
풀어서 설명하면,
남자 형제가 몇 명인지와
그중에서 몇 번째로 태어났는지가

성적 정체성 형성에 영향을 준다는 거예요.

실제 데이터를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니어 이스트 대학의
알리 보즈쿠르트 교수는
남자 이성애자와 남자 동성애자를
각각 60명씩 모집해
형제자매가 몇 명있는지 조사했어요.

분명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sol139_illu_01

누나의 수,

sol139_illu_02

여동생의 수,

sol139_illu_03

남동생의 수는
큰 차이가 없었지만,

sol139_illu_04

동성애자는 이성애자보다
형의 수가 3배나 많았거든요.

성적 지향과 관련한 다른 연구를 종합해 보면
형이 많은 막내는 동성애자가 될 가능성이
다른 사람에 비해 28~48% 정도
높아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출생의 비밀

언뜻 보면 이건
문화의 영향을 받은 것처럼 보입니다.

형들이 많아서
남자가 좋아졌다거나,
귀여움을 많이 받고 자란 게
영향을 미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죠.
sol139_illu_05
하지만 그렇지 않아요.
이 현상은 생물학적 요인 때문입니다.

어떻게 아냐고요?

형제 출생 순서 효과는
문화권을 넘어
북미, 유럽, 아시아 등 거의 모든 국가에서
나타나는 현상이에요.
문화의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Blanchard, 1997)

이보다 더 확실한 결과도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입양된 사람들의 경우에도
생물학적 가족의 영향을 받았거든요.

예를 들어 설명해드릴게요.

여기 철수가 있습니다.
sol139_illu_07
철수는 3형제 중 막내로 태어났어요.
그런데 집안이 너무 어려워서
태어나자마자 누나 한 명이 있는
가족으로 입양이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철수는
동성애자일 가능성이 높았어요.
입양된 가족의 형제자매 구성과는
상관이 없었던 거죠.

철수의 사례는 이 현상이
문화적 요인이나 후천적 요인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걸 보여주는 증거예요.

심지어 이 현상은 유전적인 요인과도
상관이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유전적인 요인이었다면
형들도 동성애 성향이 높게 나왔을 거예요.
하지만 그렇지 않았어요.
형이 많은 막내일 경우에만
동성애자일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도대체 이 현상은 왜 생기는 걸까요?

 

아마도

사실 이 현상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어요.

후천적인 요인은 확실히 아니고
유전적인 요인도 아닌 걸 보면,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에게 생기는 변화일 가능성이 높죠.
sol139_illu_06
막내로 태어나는 남자 태아의 경우
엄마 뱃속에서 면역 체계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현상이 있으며,
이 현상이 태아의 뇌세포 표면에
변화를 준다는 가설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Bogaert & Skorska, 2011)

그렇지만 이 가설도 아직
명확히 규명된 건 아니기 때문에
좀 더 연구가 진행되어야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P.S.
근데 바람기도 생물학적 요인으로
결정되는 걸까요?
직접 자신과 상대방의 바람기를
테스트해보면 알 수 있겠죠?
아래 ‘바람기 테스트’를 통해 알아보세요.


참고문헌
* Bozkurt, Ali, Ozlem Hekim Bozkurt, and Ipek Sonmez. “Birth order and sibling sex ratio in a population with high fertility: Are Turkish male to female transsexuals different?.” Archives of sexual behavior 44.5 (2015): 1331-1337.


김종윤

연애 인공지능앱 [진저]를 만들고 있습니다. 음악과 연애에 관심이 많습니다.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라는 예능에서 연애 관련 썰을 풀었던 흑역사가 있습니다. 음악웹진 [스캐터브레인]도 운영 중이지만 망해가고 있습니다.

더 읽어보면 좋은 글
남자 vs 여자, 누가 먼저 사랑을 느낄까?

남자 vs 여자, 누가 먼저 사랑을 느낄까?

사랑해 여기 100일 된 커플이 있습니다. 슬금슬금 서로 눈치만 보더니 드디어! 누군가 먼저 말했어요. “쑥스럽긴 한데…. 사랑해 자기야. 진짜로!” 드디어…

연애에 관한 잘못된 상식 3가지

연애에 관한 잘못된 상식 3가지

꼭 연애의 과학이 아니라도 사람들은 저마다 연애와 관련된 나름의 지식을 갖고 있어요. 문제는 이런 ‘나름의 지식’들이 사실이 아닌 경우가 많다는…

후회를 성장의 계기로 만드는 방법

후회를 성장의 계기로 만드는 방법

누구나 후회는 한다 살면서 후회할 일이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그만큼 후회는 보편적인 감정이죠. 하지만 그 의미는 사람마다 다릅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댓글 3개

  1. 윤동현말하길

    해당 논문의 샘플은 남성 동성애자가 아닌 MTF 트랜스젠더를 조사했기에, 기사에서 적은 ‘동성애’, ‘동성애자’라는 표현보다는 논문 초록이 적고 있듯 ‘남성애’, ‘MTF 트랜스젠더 남성애자(androphilic male-to-female transsexuals)’ 또는 ‘이성애’, ‘MTF 트랜스젠더 이성애자’가 적절한 표현입니다. MTF 트랜스젠더의 출생신고시 성별이 ‘남성’이더라도 성정체성(정신적 성)은 여성이므로, MTF 트랜스젠더가 남성을 좋아하는 것은 ‘이성애’나 ‘남성애’로 표현해주셨으면 합니다.

    • 김종윤말하길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다만 이 글은 해당 논문만 봤다기 보다는 관련 연구 전체를 리뷰하는 느낌으로 작성했어요. 동생애자나 트렌스젠더에서 같은 경향이 나타나서 이렇게 적었습니다. 다음부터는 좀 더 엄밀하게 작성하도록 할게요.

  2. 김여진말하길

    오래된연장통이라는 책에 근거가 잘 나와있어요~^^ 태아때 모체의 호르몬 영향 때문이라고 나와요

댓글 남기기

Type your search keyword,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