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Search

커플이 힘들 때 더 단단해지는 이유

2016년 10월 18일

힘들어도 도와줄게

남을 위해 희생하는 건
아주 어려운 일입니다.

인간의 이기적인 본능을
억제해야 하기 때문이죠.
(Baumeister, 2007)

그래서 자신을 제어할 수 없는 상황,
예컨대 스트레스받거나,
육체적으로 피곤할 땐
남을 위해 희생하기 힘들다고 해요.
sol157_illu_01
그런데 한 연구에 따르면
커플들은 오히려 자기가 힘들수록
연인을 더 잘 도와준다고 합니다.

사랑의 힘인 걸까요?
sol157_illu_02
대체 왜 그런 건지
한번 확인해 봅시다.

 

이기적 행동 실험

암스테르담 자유 대학의
프란체스카 리헤티 교수는
현재 행복한 연애를 하고 있는
81명을 모집해 실험을 계획합니다.

교수님은 이들이 힘든 상황에서도
연인을 위해 얼마나 희생할 수 있는지
궁금했거든요.

그래서 실험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 그룹을 일부러 피곤하게 만들었습니다.

자막이 있는 영상을 한 편 보여주면서
“화면에 나오는 자막을 절대 읽지 마세요”
라고 한 거죠.
sol157_illu_03
다른 그룹에는 
별다른 지시 없이
편안하게 영상을 보도록 했습니다.
sol157_illu_04
실제로 A그룹은 영상을 보는 동안
자막을 읽지 않기 위해 노력하느라
B그룹보다 더 큰 피로감을 느꼈습니다.

영상이 끝난 뒤
리헤티 교수는 사람들에게 질문했어요.
sol157_illu_05
“당신은 오늘 오랜만에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취미활동
을
하기로 했어요.
하지만 갑자기 연인이 
중요한 과제를 도와달라고 부탁했죠.”

“이런 상황에서 당신은 연인을
얼마나 도와줄 건가요?”

자, 두 그룹은 각각
어떻게 대답했을까요?

 

널 위해서라면

결과는 놀라웠어요.

sol157_illu_06

더 큰 피로감을 느낀 A그룹이
더 적극적으로 연인을 돕겠다고
대답한 거예요.

리히테 교수님, 피곤할수록
연인을 위해 더 많이 희생한다니…
이게 어떻게 된 거죠?
sol157_illu_07
“사람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든 상황에서는 
본능에 따라
이기적으로 행동합니다.”

그럼 어째서 더 힘들었던 A그룹이
연인을 더 적극적으로 도와주겠다고 한 거죠?

“연인이라는 특별한 관계를
고려할 필요가 있어요.”

“서로 사랑하는 연인들은
‘일체감’이 높아요.
상대방을 자기 자신처럼 
여기는
마음이 큰 거죠.”
sol157_illu_08
네가 곧 나고, 내가 곧 너인 상태이기 때문에
본능에 따라 이기적으로 행동하더라도

연인을 위해 행동한 게 되는 겁니다.”

sol157_illu_09

 

더 사랑할 수 있도록

연인과 행복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크고 작은 희생이 필요해요.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위해
친구들과의 모임에 가지 않는 것,

내가 사고 싶은 걸 포기해서라도
돈을 모아 남자친구의 선물을 사는 것,

어느 하나 쉬운 건 없어요.
희생에는 그만큼 노력이 필요하니까요.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둘 사이의 일체감이 깊어진다면
서로를 위한 희생은
점점 더 자연스럽고 편해질 거예요.
마치 본능적으로 자기 자신을
위하는 것처럼요.
(참고 – 오래된 커플은 서로를 더 쉽게 도와준다)

이렇게 일체감은 사랑하는 사람을
자신의 몸처럼 아낄 수 있도록 도와준답니다.
소중한 관계를 지키려는
인간의 본능이랄까요!

P.S

애착유형에 따르면
회피형 애착유형을 가진 사람들은
상대방과의 지나친 일체감을
오히려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
고 해요.

애착유형은 개인의 연애 방식과
연인을 대하는 태도를 결정하는
근본적인 연애 심리 유형인 만큼,

오랫동안 함께 하고 싶다면,
서로의 애착유형을 검사해보는 건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어요.

과학적으로 검증된 단 하나의 궁합,
“연애의 과학 애착유형 검사”를 받아보세요!


참고문헌
Righetti, F., Finkenauer, C., & Finkel, E. J. (2013). Low self-control promotes the willingness to sacrifice in close relationships. Psychological Science, 0956797613475457.


박구원

연애보다 덕질이 더 재미있는 진성 덕후입니다. 하지만 남의 연애를 돕는건 제법 재밌었기 때문에 연애 인공지능앱 [진저]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말랑말랑한 컨텐츠를 만드는 것을 좋아합니다. 야근을 하는 이유는 [연애의과학] 그림을 그려야하기 때문입니다.

더 읽어보면 좋은 글
[연애 상담]연락 안 하는 남자와 집착하는 여자, 어쩌죠?

[연애 상담]연락 안 하는 남자와 집착하는 여자, 어쩌죠?

많이 기다리셨죠? 연애의 과학에서도 드디어 [연애 고민 상담]을 시작했답니다. 👏👏 첫 번째 고민은 강한 불안형과 강한 회피형이 만났을 때입니다. 연인과…

행복한 사람과 연애하면 ‘이것’도 좋아진다?

행복한 사람과 연애하면 ‘이것’도 좋아진다?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면, 당신의 행복을 포기할 수 있나요? 연인을 너무나 사랑해서 "너만 행복하면 돼."라고 말하는 당신. 하지만…

기다리고 기다리던 ‘연애의 과학 고민 상담소’ 오픈!

기다리고 기다리던 ‘연애의 과학 고민 상담소’ 오픈!

드!디!어! 연애의 과학에도 고민 상담 코너가 생겼답니다. (짝짝짝짝) 어디 가서 말도 못하고 속앓이만 끙끙대던 독자님들! 이젠 맘 놓고 100% 익명이…

Discussion about this post

댓글 남기기

Type your search keyword,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