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Search

로맨틱한 가사와 번호따기의 상관관계

2015년 12월 1일
writing-789835_1280

sol006_illu_01

2010년 프랑스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구엔 교수의 연구실.
로맨틱한 노래가 흘러나온다.

“가방도 가방이지만,
영혼의 언어라고 불리는 음악도
번호따기와 관련이 있을 것 같아.”

sol006_illu_02

“어떤 음악을 틀어 놓는지에 따라
여성이 번호를 줄 가능성이
달라지지 않을까?”

 

유기농 제품 토론 실험?

게구엔 교수는 남녀가 짝을 지어
유기농 제품에 관해 토론하는 실험이라며
87명의 여학생을 모집했습니다.

하지만 사실 이 실험은 유기농 제품과
전혀 관계가 없었어요.
로맨틱한 노래와 번호따기의 연관성을
알아보는 실험이었거든요.

(심리학에서는 실험 참가자가
실험의 목적을 알면
결과에 의식적으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본래 목적을 숨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구엔 교수는 여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고
토론 실험을 위해 대기하는 동안
A 그룹에는 평범한 노래를,

sol006_illu_03

B 그룹에는 로맨틱한 노래
틀어주었습니다.

sol006_illu_04

그리고 유기농 제품에 대한
(가짜) 토론이 끝난 후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전화번호를 물어볼 때
어느 그룹이 번호를
더 많이 알려주는지 확인했죠.

sol006_illu_05

로맨틱한 노래의 힘

 

sol006_illu_06

신기하게도
로맨틱한 노래를 들은 B그룹의 여학생들은
52.2%가 남학생에게 번호를 줬고,
평범한 노래를 들은 A그룹의 여학생들은
불과 27.9%만이 번호를 주었어요.

B 그룹의 여학생들은
로맨틱한 노래를 들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했는데 말이죠.

프라이밍 효과

게구엔 교수는
여학생들이 로맨틱한 노래를 들으면서
무의식적으로 ‘사랑’을 떠올렸고,

sol006_illu_07
그 때문에 남학생들에게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번호를 건네준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이처럼 앞서 일어난 사건이
무언가를 떠올리게 함으로써
이후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프라이밍 효과(priming effect)라고 불러요.

게구엔, 로맨틱, 성공적

누군가에게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전화번호를 물어볼 일이 있다거나
무작정 데이트 신청을 할 일이 있다면,
최대한 로맨틱한 음악을 틀고 시도하세요.

1%의 차이라도 아쉬울 판인데
2배에 가까운 성공률 차이를 만들어내는
이 효과를 무시할 수 없잖아요.

아,
게구엔 교수가 실험에서 써서
번호따기 성공률 2배의 효과를 봤던
‘로맨틱한 노래’가 뭐냐구요?

프랑시스 카브렐(Francis Cabrel)
‘Je l’aime à mourir’라는 노래였답니다.
한 번 들어보세요!

(직접 써먹어 봐도 좋겠네요)

 

P.S.
지금 관심있는 누군가의 감정이 궁금하다면
연애의 과학 앱에서 상대방과의 카톡을
분석해보세요.
상대방의 감정을 정확히 알려드려요!

카톡으로 감정분석해보기

660x570_type2

 


참고문헌
* Guéguen, Nicolas, Céline Jacob, and Lubomir Lamy. “‘Love is in the air’: Effects of songs with romantic lyrics on compliance with a courtship request.” Psychology of Music 38.3 (2010): 303-307.


김종윤

연애 인공지능앱 [진저]를 만들고 있습니다. 음악과 연애에 관심이 많습니다.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라는 예능에서 연애 관련 썰을 풀었던 흑역사가 있습니다. 음악웹진 [스캐터브레인]도 운영 중이지만 망해가고 있습니다.

더 읽어보면 좋은 글
개를 키우면 애인이 생긴다

개를 키우면 애인이 생긴다

2008년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겐 교수 연구실 “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는 사람이 혼자 산책하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과 더 쉽게,…

웃긴 남자는 실제로 얼마나 인기 있을까?

웃긴 남자는 실제로 얼마나 인기 있을까?

2010년 프랑스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겐 교수의 연구실 “사람들은 모두 유머러스한 사람과  더 가깝게 지내고 싶어 하지.” “특히 여자들은…

날씨가 좋은 날엔 번호 딸 확률이 2배 높아진다

날씨가 좋은 날엔 번호 딸 확률이 2배 높아진다

2013년 프랑스 남부 브리타니 대학 니콜라스 게구엔 교수의 연구실 “날씨가 좋은 날은 왠지 기분도 좋아. 날씨가 안 좋으면 기분도 축축…

댓글 3개

  1. Sophist말하길

    안녕하세요? 페이스북에서 뉴스피드를 넘기다 심리학 관련하셔서 글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쓴 재밌는 글을 보고 쫓아왔습니다. 정말 재밌는 주제로 재밌게 쓰시네요! 감사합니다. 예전 군대에서 “그녀는 왜 다리를 꼬았을까”, “몸짓의 심리학”을 보고 실용적(?)이고 가벼운 행동 심리학 책들을 봐서 흥미를 가졌었는데요. 글쓴이께서 추천하는 서적들을 알 수 있을까요? 또 가볍게 심리학 입문서적(마치 ‘개론’과 같이…) 추천해주셨으면 합니다. 참고로 저는 이쪽이 아니라 전혀다른 법학을 전공해서 심리학에 대한 식견은 전무합니다 ㅠㅜ
    다시 한 번 정말 재밌는 글 감사하고 자주 들리도록 하겠습니다!

    • 김종윤말하길

      안녕하세요? 글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심리학쪽이 너무 가볍게 쓴 책들은 실제 연구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도 많아서 잘 골라 읽으셔야해요. 전 국내 도서 중에 연구에 대한 이해와 재미를 둘 다 잡은 책으로는 박진영님이 쓰신 ‘눈치 보는 나, 착각하는 너’나 ‘심리학 일주일’을 추천해드립니다. 좀 더 깊은 책으로는 (계열은 좀 다르지만)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데니얼 카네만의 ‘생각에 관한 생각’을 추천해드립니다.

      • Sophist말하길

        감사합니다! 추위 누그러지면 오랜만에 서점 나들이 가야겠네요 ㅎㅎ 추운데 감기 조심하시고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 ㅎ

댓글 남기기

Type your search keyword, and press enter to search